▶미국 출구전략 쇼크…국가부도 위험 최고치


미국 벤 버냉키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출구전략 언급으로 주가가 폭락하고, 환율·금리가 급등했다. 여기에 중국 제조업의 경기둔화 소식까지 겹치면서 아시아 증시가 동반 폭락했다. 국가부도 위험지표는 최고치를 경신했다.


20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37.82포인트(2.00%) 내린 1,850.49로 거래를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15원 가까이 급등한 1145.7원으로 연중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0.13%포인트 오른 연 2.94%(국고채 3년물)로 10개월 만에 최고치를 보였다.


 

코스피는 연중 최저치를, 원·달러 환율은 연중 최고치를 각각 기록한 20일 서울 명동 외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강윤중 기자


버냉키 의장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마친 뒤 “우리의 예상대로라면 FOMC는 올해 안에 자산매입 규모 축소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으로 뉴욕증시가 폭락했고, 이어서 코스피도 폭락했다. 


게다가 이날 오전 중국의 6월 HSBC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잠정치가 시장 전망치(49.1)를 밑도는 48.3이라는 발표도 폭락세를 가속화시켰다.


금융권에서는 미국의 출구전략으로 아시아권 증시에서 자금이 대량으로 빠져나가고 있고, 중국 경기회복 속도가 늦어지면서 중국 수출의존도가 높은 한국의 경제적 부담이 크게 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날 코스피200 변동성 지수는 17.07까지 치솟으면서 지난 4월 북핵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코스피200 변동성지수는 주식시장의 미래 변동성을 측정하는 지수로 ‘공포지수’라고도 불린다. 코스피 200변동성 지수는 보통 13~14선이다.


특히 한국의 국채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미국 뉴욕시장에서 19일(현지시간) 92.54bp(1bp=0.01%포인트·Mid값 기준)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보다 12.12bp(15.07%) 급등한 연중 최고치로, 지난 4월 북핵위기(87.90bp)나 삼성전자 쇼크(91.90bp)때 보다 높다. 이 수치는 국가부도 위험지표로 활용된다.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금리가 상승하면서 가계부채가 많은 하우스푸어, 렌트푸어에게 직접적 타격이 미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금융당국은 해운·조선·건설 등 취약업종에 대한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신용경색 발생 가능성 차단에 정책의 초점을 두기로 했다.



전두환 아들 “천문학적 액수 명화 보유”


민주당 신경민 의원은 2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경기도) 오산 근처에 천문학적인 엄청난 규모의 국내외 화가들이 그린 명화들이 있는 (재국씨의) 수장고가 있다고 한다”며 “이 중에는 명화들도 포함돼 있다고 한다”고 발언했다. 


신 의원은 “1990년대부터 재국 씨의 대리인을 행사해온 한모, 전모란 사람이 화랑을 돌아다니며 명화 컬렉션을 했다는 얘기가 미술계에서는 오래전부터 굉장히 파다하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이를 미술계 쪽 상당히 많은 사람들 사이에서 돌아다니는 첩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황교안 법무장관은 “처음 듣는 얘기”라며 “검찰 집행팀에서 그러한 부분도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전두환 자택 향하는 민주당 의원들 (경향DB)



유영익 국편원장 내정 철회 성명


한국역사연구회(회장 하일식)한국사연구회(회장 권태억) 한국중세사학회(회장 채웅석) 한국여성사학회(회장 강영경) 등 한국사 관련 학회는 20일 유영익 한국현대사학회 고문의 국사편찬위원장 내정을 철회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성명에서 “국사편찬위원회는 한국사와 관련한 자료를 수집·편찬하고 한국사 연구와 교육을 지원하는 매우 중요한 국가 기관”이라며 “그러나 유 고문은 이와 거리가 멀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가 지적한 유 고문의 문제는 △이승만을 예찬해 광복절을 건국절로 바꾸자는 주장을 선두에서 했고 △뉴라이트 포럼 고문으로 논란을 일으킨 대안교과서를 감수했고 △‘민주주의’라는 용어를 ‘자유민주주의’로 바꾸라고 압력을 행사해 역사학계의 반발을 불러오고 △최근 중학교 교과서에 대해 스탈린·김일성·박헌영이 공유하는 역사관에 입각해 서술됐다고 주장하는 등 낡은 메카시즘적 사고를 가졌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헌법정신과 배치되는 역사인식을 가지고, 정치적으로 지극히 편향되고 낡은 사고에 집착하는 단체의 고문을 국편위원장으로 내정한 것은 합리성과 상식을 모두 저버린 부당한 처사”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