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어도 돈벌어야’…50대 경제활동 역대 최고


통계청과 금융투자협회는 올 6월 중 50세 이상 경제활동인구가 936만3000명이라고 12일 발표했다. 이는 전체 경제활동 인구 2천629만1000명의 35.6%를 차지한다. 50대 이상 경제활동 인구가 전체 경제활동 인구의 35%를 넘은 것은 올 4월 들어 처음으로 35.2%를 차지한 이후 6월에는 0.4%포인트가 증가,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불과 10년 전인 2003년 6월 이 비중은 24.0%로 최근 10년 사이 50대 경제활동인구 비중이 11.6%포인트 오른 것이다. 이 수치는 2010년 3월 30.5%로 30%선을 돌파한 데 이어 지난해 12월 33.6%로 올해 들어 더욱 높아졌다.


 

서울 종묘공원에서 한 노인이 쓸쓸히 걸어가고 있다. 강윤중 기자



이는 인구 분포상 베이비붐세대(1955∼1963년생)가 다수를 차지한 이유도 있지만 경제적 여유가 없는 장·노년층이 ‘어쩔 수 없이’ 돈을 벌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사실 평균 은퇴 나이(53세)에 이른 이들 베이비붐 세대들이 글로벌 금융위기, 유럽 재정위기 등으로 은퇴 후 임시직이나 자영업 같은 보다 질낮은 고용시장으로 옮겨가는 실정이다. 


게다가 이들이 가진 자산인 집 한채는 부동산 침체로, 퇴직금은 저금리로 인해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 결국 생업전선에 내몰리고 있다. 실제 가계자산의 80%를 차지하는 부동산 자산은 계속 하락세(지난해 3% 하락)이며, 은행 예금 금리도 3% 미만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올해 주식 수익률은 -5.8%로 오히려 자산잠식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어, 결국 생계를 위해 돈을 벌어야 하는 상황으로 내몰리는 것이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2012년 고령친화산업 욕구조사’도 이같은 사실을 뒷받침하고 있다. 이 조사에 따르면 노후에 대비한 자산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63.1%가 ‘지금 사는 집’을 꼽았고, 다음은 ‘적금·보험 등 금융자산’(47.4%), ‘공적연금’(44.8%), ‘개인연금 등 연금상품’(33.5%)을 들었다. 


또 응답자의 77.9%(복수응답)가 노후에도 경제활동을 희망했다. 이들이 경제활동이 필요한 이유로는 ‘노후 소득’(44.5%)을 가장 많이 꼽았고, ‘건강을 위해’ (21.3%), ‘자기 발전을 위해’(19.5%)를 들었다. 


한국은행이 작성한 ‘가계수지 적자가구의 경제행태 분석’ 보고서에도 소득 상위 20% 계층의 소득을 하위 20% 계층의 소득으로 나눈 ‘소득 5분위 배율’에서도 60세 이상 고령층은 2009년 6.5배에서 2012년 6.9배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60세 이상 고령층 적자가구가 갈수록 증가하는 상황”이라며 “고령층 저소득 가구에 대한 소득 개선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전두환 비자금…처남 검찰 소환 조사


서울중앙지검 ‘전두환 일가 미납 추징금’ 특별수사팀(팀장 김형준 부장검사)은 12일 오전 9시50분께 전씨의 처남 이창석씨를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또 전씨 일가의 미술품 거래에 관계한 참고인 4명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檢 이르면 내주 전씨 일가 소환통보 (연합뉴스)


이는 지금까지 전두환 미납 추징금에 대한 ‘환수’가 ‘수사’체계로 전환되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 이날 ‘환수팀’ 이름도 수사팀’으로 변경했다. 이에 따라 전씨 일가에 대한 미납 추징금 1천672억원의 환수는 물론, 일가와 주변 인사에 대한 형사 처벌까지 이뤄질 전망이다.


이날 소환된 처남 이창석씨도 일단 참고인 신분으로 변호사와 함께 출석했지만 상황에 따라 피의자 신분으로 바뀔 수도 있다고 검찰 관계자는 전했다. 이씨는 전씨의 차남 재용씨가 운영하는 부동산 개발회사 비엘에셋 대출을 위해 경기도 오산 땅 일부를 담보로 제공하는 등 사실상 전씨의 ‘비자금 관리인’이라는 의혹을 받았다. 또 검찰이 B저축은행이 재용씨 측에 거액을 대출한 과정에서 불법행위를 포착했다는 관측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