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수직추락…청와대 비상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지난달 25~29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은 45.0%로 나타났다. (성인남녀 2500명 대상·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2.0% 포인트) 


반면 새누리당 지지율은 47.1%로 박 대통령 지지율을 앞섰다. 항상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새누리당 지지율보다 높았던 점에서 이런 결과에 대해 청와대는 매우 충격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더구나 2월말 박 대통령 취임 당시 지지율이 54.8%에서 불과 한달만에 10% 포인트 수직추락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전주보다 9.12% 포인트 급등한 44.3%로 나타났다. 일부 여론조사에서 박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41%까지 떨어지는 등 역대 대통령의 임기말 지지율과 비슷한 수준으로 추락했다. 과거 대통령의 임기초 지지율은 80%~60% 수준이다.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이렇게 폭락한 것은 조각과정에서 인사 난맥과 국민소통 부재 때문으로 정치권은 풀이하고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일 “대통령의 지지율이 너무 많이 떨어져 국정운영의 동력이 약화될까 걱정된다”며 “위기감을 갖고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삼성전자·현대차 제외 모두 고전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사협의회가 지난해 증권시장 법인 연결실적을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은 95조6584억원으로 전년(97조6135억원)보다 2.00%(1조9551억원) 줄었다고 2일 발표했다.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5.39%, 매출액 순이익률은 3.66%로, 전년보다 각각 0.53% 포인트, 0.57% 포인트 낮아졌다. 이에 따라 기업의 26.25%가 적자를 기록했다. 


무엇보다 삼성전자와 현대차 두 상장사의 영업이익이 전체의 39.2%, 순이익은 50.6%을 차지, 두 기업을 제외하면 기업의 채산성은 크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두 기업을 제외한 나머지 기업의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1.3% 감소했고, 순이익은 33.0%나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남산 15층·압구정동 35층·여의도 50층


서울시는 2일 ‘한강변 관리방향 및 현안사업 가이드라인’을 확정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최고 층수를 제2종 일반주거지역은 25층 이하, 제3종 일반주거지역은 35층 이하, 상업·준주거·준공업지역의 저층부 비주거 용도가 포함된 건축물은 40층 이하로 제한하기로 했다. 



강병근 서울시 정책자문단 한강변 분과단장(건국대 건축과 교수)이 2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한강변 관리방향 및 현안사업 가이드라인’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런 기준에따라 압구정, 반포, 이촌지구는 35층 이하, 잠실 지구는 50층 이하, 여의도는 공공기여를 전제로 50층 이상 지을 수 있다. 또 서울도심과 용산, 상암·수색, 청량리·왕십리, 여의·영등포, 강남·테헤란로(영동) 등 부도심 5곳과 도시기본계획에서 정한 지역중심 지역 11곳은 50층 이상까지 가능하다.


특히 주요 산 주변과 구릉지는 저층을 원칙으로 해 남산, 관악산, 현충원, 용산공원 주변 지역의 첫 건물은 10~15층 이하 중·저층으로 짓고 그 이후 건물은 상대적으로 높게 올릴 수 있다.